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 코로나19 여파 중국에서 마스크 2천550만개 공수

송고시간2020-03-23 14: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최근 중국으로부터 개인호보용 마스크 2천550만장을 공수했다고 러 인테르팍스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모스크바의 한 치료시설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의 모습.
모스크바의 한 치료시설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의 모습.

[타스=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항공우주군 소속의 안토노프(AN)-124 수송기 1대가 중국에서 마스크 2천550만개를 (모스크바 인근) 츠칼로프스키 군사비행장으로 가져왔다"고 밝혔다.

이번 마스크 수송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사태 해결과 관련해 전화로 의견을 나눈 직후 이뤄졌다.

지난 20일 크렘린궁은 양국 정상이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당시 두 정상은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서 양국이 협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인테르팍스는 전했다.

앞서 러시아 언론들은 일부 지역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이달 초 자국 내 마스크 부족 사태를 우려한 미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는 오는 6월 1일까지 인도주의적 지원 등의 목적을 제외한 의료마스크의 국외 반출을 금지했다.

러시아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방지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67명이다.

전날보다 61명이 증가한 것으로 지난 1월 말 러시아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하루 증가 폭으로는 최대치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