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0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조국 때문에 n번방 용의자 포토라인 공개 어려워져"

송고시간2020-03-23 16:12

댓글30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만들어낸 특혜로 n번방 가해자들 면죄부 받아"

발언하는 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
발언하는 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왼쪽)이23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은 23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착취 사건인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으로 인해 n번방 용의자들의 신상 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국민들이 포토라인 공개를 요구하고 있지만 '2019년 10월 어떤 일'로 피해자의 포토라인 공개를 금지했다"며 조 전 장관을 겨냥했다.

이 최고위원은 "검찰이 누구에 대해 수사를 하다가 압박을 받고 포토라인 공개를 폐지했고, 이로 인해 수혜 입은 가족이 누구의 가족인가"라며 "아마 그때 포토라인 공개 폐지가 수사기관 개혁이라고 주장했던 분들은 n번방 사건과 '그 사람'은 다르다고 하겠지만 인권은 천부인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통선거에서 백수·교수·장관·대통령도 '한 표'인 것처럼 법치도 사람을 가려서 포토라인에 세우면 당신들이 말하는 수사준칙은 인권수사가 아니라 특권수사"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는 국민의 분노 앞에 즉각 대답하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논평에서 "통합당은 n번방 사건에 공분하며 피해자들의 인권을 유린한 '박사'와 '갓갓' 등을 엄벌할 것을 강력히 주장한다"며 "하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n번방 용의자의 신상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포토라인 공개 금지' 수혜자 제1호가 조국 전 장관이기 때문"이라며 "죄 없는 여성들의 기본권을 무참히 짓밟은 가해자들이 조국이 만들어낸 왜곡된 특혜에 기대 잊힐 경우 제2·제3의 n번방 가해자들은 영원한 면죄부를 받는 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조국발(發) n번방 선물'이나 다를 바 없는 포토라인 공개 금지를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