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시론]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급증…외부 감염원 차단 실기 말아야

송고시간2020-03-23 16: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국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으나 해외 유입 환자는 오히려 급증 추세여서 '공항 전선'의 방역에 비상에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자가 전날보다 64명 늘어난 총 8천96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한때 900명대에 달했던 일일 확진자 수가 최근 두 자릿수로 떨어진 데 이어 전날에는 이달 들어 가장 적은 수준까지 내려가 한숨을 돌릴 법도 한 상황이다. 그런데 중대본은 확진자 숫자 자체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국내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끊이지 않는 데다 유럽,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확진자가 무섭게 쏟아져 나오고 있어 언제든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국내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는 지금까지 총 145명이다. 그 숫자가 3주 전만 해도 일주일간 4명에 불과했으나 지난주 무려 82명으로 폭증했고 전날에는 신규 확진자의 21.9%인 14명이 해외 유입으로 확인됐다. 입국자의 확진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 것도 걱정이지만 그 내용은 더욱더 우려스럽다. 지난주에는 유럽 58명, 미주 15명이었는데 전날에는 유럽 6명, 미주 8명으로 상황이 역전됐다.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하지만, 미주 출발 입국자들은 통상적인 절차만 밟고 있는데도 미주 확진자가 유럽보다 많다는 것은 심상치 않은 일이다. 미국은 하루 새 확진자가 약 5천명이나 늘어 총 3만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가 맹렬한 기세로 확산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중국(8만1천397명)과 이탈리아(5만9천138명)에 이은 세계 3위에 해당한다. 정부는 유럽 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방안도 곧 발표할 것이라고 하는데 여유를 부릴 형편이 아닌 만큼 신속히 결정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

일부에서는 유럽, 미주 등 대규모 확산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아무리 방역과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통해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하더라도 외부 환자가 끊임없이 국내로 유입할 경우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최근의 해외 역유입 환자의 급증 추세를 볼 때 일리 있는 지적이다. 실제 역으로 한국 출발 여행객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지역은 2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세계 176곳에 달한다. 이중 한국 전역을 입국 금지 대상으로 하는 국가ㆍ지역은 유럽 대다수 국가를 포함해 132곳이다. 적어도 이들 국가에 대한 입국 금지는 외교상의 상호주의로 보나 양측의 코로나19 확산 양상으로 보나 '자체 방역 능력이 없는 나라의 투박한 조치'로 치부하기 어려울 것 같다. 물론 국경을 아예 막는 문제는 정치ㆍ외교적, 경제적 충격이 큰 사안인 만큼 전체 국익을 놓고 종합적으로 조망해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다. 정부는 향후 보름 동안을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로 규정하고 집단감염 위험이 큰 시설의 운영 중단을 골자로 한 정세균 국무총리 명의의 담화문까지 발표했다. 방역과 관련한 두 가지 우려 사항 중 국내에 대한 방향은 확고히 정한 만큼 해외 감염원 유입 문제에 대해서도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기대한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