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에 머물라" 권고 잇따르는데…멕시코 대통령 "외출 계속해라"

송고시간2020-03-24 05:16

댓글

AMLO 대통령 "아직 감염병 1단계…외출하지 말아야 할 때 말해주겠다"

멕시코시티는 23일부터 영화관·술집 등 영업 중단…시민들 외출 줄어

"외출 멈추지 말라"는 멕시코 대통령
"외출 멈추지 말라"는 멕시코 대통령

[멕시코 대통령 페이스북 영상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곳곳에서 "집에 머물라"는 권고가 잇따르고 있는데 멕시코 대통령은 오히려 외출과 외식을 장려해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에서 "외출을 멈추지 말라"고 말했다.

오악사카주 한 식당에서 올린 영상에서 그는 "아직 우리는 (감염병) 1단계"라며 "외출하지 말아야 할 때가 되면 얘기해주겠다"고 말했다.

멕시코 정부는 감염병 확산의 3단계 중 현재는 외부 유입 위주로 감염이 확인되는 1단계라고 말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 나타날 때부터가 2단계다.

멕시코엔 지금까지 3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나왔는데 두 번째 사망자의 감염 경로가 명확히 확인되지 않는 등 지역사회 감염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그러나 이 영상에서 "할 수 있고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가족들을 데리고 외식도 하라"며 "이것이 가정 경제와 국민 경제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장된 방식으로 모든 걸 마비시키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 닫은 카지노 앞으로 지나는 멕시코시티 시민
문 닫은 카지노 앞으로 지나는 멕시코시티 시민

[AP=연합뉴스]

이름 약자를 따서 '암로'(AMLO)로 불리는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 국면에서 시종일관 '여유 있는' 태도를 보였다.

멕시코에 확진자가 나오고 보건당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가 나온 이후에도 지지자들을 만나 악수와 포옹을 이어가 비판을 받았다.

중남미 대부분의 국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을 금지하고 이동제한령을 내렸지만 멕시코는 이러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멕시코 정부는 너무 일찍 강력한 대책을 쏟아내면 국민의 피로도가 커질 수 있다며 서두르지 않고 단계별로 대책을 꺼내겠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 진원지였던 멕시코가 당시 강력한 봉쇄정책으로 경제에 치명타를 입은 기억 때문에 봉쇄에 미온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대통령은 아직도 팬데믹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여유 있는 태도를 이어가고 있지만 지방 정부 차원에서는 강력한 조치가 하나둘 등장하고 있고 국민의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수도 멕시코시티는 23일부터 박물관과 영화관, 체육관, 술집 등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장소의 문을 닫기로 했다. 종교 행사를 포함해 50명 이상 모이는 행사도 금지한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시민들에게 집에 머물라고 당부했다.

일선 학교의 방학이 앞당겨져 휴교가 시작된 이날 멕시코시티엔 평소보다 사람과 차량의 통행이 눈에 띄게 줄었다.

멕시코시티 한산한 지하철역
멕시코시티 한산한 지하철역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