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은방 유리창 깨고 50초 만에 싹쓸이 20대 2명 구속(종합)

송고시간2020-03-24 11: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두 달 전부터 범행 계획…증거 안 남기려 모자·마스크 쓰고 범행

천안서도 최근 금은방 절도 2건 발생

금은방 절도 범행 모습
금은방 절도 범행 모습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김준범 기자 = 대전 유성경찰서는 24일 영업이 끝난 금은방에 침입해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21)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해 12월 25일 오전 3시께 대전 한 금은방 유리문을 망치로 깨고 들어가 목걸이 등 귀금속 7천만원어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금은방 내부 폐쇄회로(CC)TV에는 A씨 일당이 유리문을 깨고 침입한 지 50초도 되지 않아 귀금속을 쓸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이들은 두 달 전부터 망치와 패딩 등 범행 도구를 구입하고 현장을 미리 답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당시 현장에 머리카락 같은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범행 후에는 CCTV가 없는 도로로 달아나는 등 치밀하게 범행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주범인 A씨는 절도 등 전과만 40건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훔친 귀금속을 팔아 유흥비로 탕진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충남지방경찰청도 전날 오후 4시 30분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 한 금은방에서 물건을 살 것처럼 주인을 속인 뒤 시가 8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10대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같은 날 오후 4시께 천안시 서북구 한 금은방에서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성이 비슷한 수법으로 귀금속을 들고 달아났다.

psyki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