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빠가 형 손이 바나나 같대" 쿠오모 형제의 계속되는 티격태격

송고시간2020-03-25 04: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2세 뉴욕주지사·49세 CNN앵커 형제, 생방송중 연일 개인사 끌어다 농담조 설전

"나중에 쿠오모 코미디쇼 만들자" 불안 짓눌린 미국인에 잠시나마 웃음 주며 화제

앤드루 쿠오모 미 뉴욕주지사
앤드루 쿠오모 미 뉴욕주지사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사회가 불안감에 짓눌린 사이 형제인 뉴욕주지사와 CNN앵커의 '생방송 티격태격'이 미국인들에 웃음을 주고 있다.

사망자 및 확진자 속출의 무거운 뉴스를 온종일 접하는 미국인들이 대표적 방송사의 생방송 뉴스 중에 벌어지는 유명인사 형제의 은근한 놀려먹기에서 잠시 웃음을 찾는 것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3일(현지시간) 저녁 CNN방송의 '쿠오모 프라임 타임'에 출연했다.

열세살 차이의 남동생 크리스 쿠오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뉴욕주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설명하러 나온 것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16일에도 같은 프로그램에 나와 진지한 태도로 코로나19 대처 방안을 설명하다 누가 어머니에게 가장 사랑받는 자식인지를 두고 동생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연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도 티격태격은 계속됐다. 남동생이 "뉴욕주지사이자 저의 형 앤드루 쿠오모"라고 소개하며 "나와주셔서 감사하다"고 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대뜸 "엄마가 나가야 한다고 하셨다"고 답했다.

자신이야말로 엄마 말을 잘 듣는 자식임을 농담조로 부각하면서 은근히 며칠 전의 티격태격을 상기시킨 것이다.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어처구니없다는 표정을 지었지만 항변하지 않고 넘어갔다. 인터뷰가 20분이나 잡혀 있어 반격의 기회가 있을 거란 태세였다.

역시 반격의 기회는 찾아왔다. 쿠오모 주지사는 "시간이 아직 있으니 걱정 마라. 아직 희망은 있다. 언젠가 나처럼 성장하게 될 거다"라며 짐짓 형이 남동생을 타이르는 모습을 연출했다.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평생 형처럼 되려고 했다. 사랑한다"고 말했고 쿠오모 주지사는 "나보다 낫다. 자랑스럽다"고 화답했다.

CNN앵커 크리스 쿠오모
CNN앵커 크리스 쿠오모

[EPA=연합뉴스]

그러나 훈훈함도 잠시,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제가 농구장에서만 형보다 낫죠"라고 뼈 있는 한마디를 날렸다. 쿠오모 주지사는 정색하고 "전혀 아니다. 거짓말하지 마라"라고 되받았다.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무표정한 얼굴로 "아빠가 그러셨다. 앤드루는 엄청난 능력이 있고 여러 방면에서 축복받았는데 손이 바나나 같아서 공을 다룰 수 없다고. 다 아는 얘기다"라고 놀렸다.

쿠오모 주지사는 억울하다는 표정으로 "돈 걸어라. 데리고 나가서 혼내주겠다"라고 받아쳤다.

티격태격은 방송 내내 계속됐다. 중간광고를 내보내야 해 동생이 "끼어들어 죄송하다"며 말을 끊으려 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그럼 끼어들지 마라"라고 했고 "밀고 간다는 점에서 아빠의 재능을 갖고 계시다"라는 동생의 지적에 피차 마찬가지라고 응수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62세,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49세다. 이들의 부친은 마리오 쿠오모 전 뉴욕주지사로 2015년 세상을 떠났다.

소셜미디어에서는 또 한 번 이날 영상이 큰 화제가 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트위터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지나가면 쿠오모 형제의 심야 코미디쇼를 만들어야 한다는 제안마저 나왔다.

최고의 타이밍이라는 트윗도 여기저기서 눈에 띄었다고 WP는 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마음이 무거운 미국인들에게 쿠오모 형제가 잠시나마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는 얘기다.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대처 상황을 솔직하게 설명하는 일일 브리핑으로 주가를 높이고 있다. 역시 매일 브리핑을 하지만 대처에 오락가락한다는 인상을 주는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프랭클린 루스벨트가 민주당 소속 뉴욕주지사 시절 대공황 대처를 발판으로 1932년 대선에서 공화당 소속 현직 대통령 허버트 후버를 크게 이기고 백악관에 입성한 사례까지 거론하기도 한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