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탈리아 코로나19 치명률 10% 넘어서…누적 사망 7천503명(종합)

송고시간2020-03-26 03: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루새 683명 늘어…확진자는 5천210명 증가한 7만4천386명

의료진 감염 사망 33명으로 늘어…교도소 수용자 15명도 확진

코로나19 사망자 운구에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트럭
코로나19 사망자 운구에 동원된 이탈리아 군용 트럭

(폰테 산 피에트로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군용 트럭들이 24일(현지시간) 북부 도시 베르가모에 인접한 폰테 산 피에트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을 인수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및 사망자 규모가 나란히 7만명과 7천명을 넘어섰다. 바이러스 확산 속도는 다소 진정되는 양상이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5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전국의 누적 사망자 수가 7천50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대비 683명(10%↑) 증가한 수치다.

전날 보고된 신규 사망자 수(743명)보다는 규모가 다소 줄었다. 증가율 역시 전날 12.2%보다 떨어졌다.

누적 확진자 수는 5천210명(7.5%↑) 증가한 7만4천38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하루 기준 누적 확진자 증가율만 보면 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해 보인다.

하루 기준 확진자 증가율은 지난 19일 14.9%로 최고를 기록한 뒤 20일 14.6%, 21일 13.9%, 22일 10.4%, 23일 8.1%, 24일 8.2% 등으로 완만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로마 거리의 코로나19 방역 소독 작업
로마 거리의 코로나19 방역 소독 작업

(로마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극심한 이탈리아 로마에서 25일(현지시간) 트럭 한 대가 거리를 다니며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ymarshal@yna.co.kr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0.1%를 기록했다. 확진자 10명 가운데 1명은 사망한다는 뜻이다.

이날 기준으로 치명률이 10%를 넘어선 국가는 전 세계에서 이탈리아가 처음이자 유일하다.

누적 완치자는 9천362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날보다 1천36명 늘었다.

누적 사망자와 누적 완치자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3천491명 증가한 5만7천521명으로 파악됐다.

하루 기준 실질 확진자 증가 인원 역시 21일 4천821명, 22일 3천957명, 23일 3천780명, 24일 3천612명 등으로 점차 줄고 있다.

실질 확진자 가운데 중증 환자는 3천489명으로 전날보다 93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일 200명에 육박하던 중증 환자 증가 수치도 크게 떨어진 모습이다.

그동안 일일 코로나19 인명 피해 통계를 발표해온 안젤로 보렐리 시민보호청장은 이날 바이러스 의심 증세로 언론 브리핑에 참석하지 않았다.

우리의 중앙재해대책본부장격인 보렐리 청장은 1차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으며, 현재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ANSA 통신은 전했다.

화장 대기하는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관들
화장 대기하는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관들

(피아첸차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의 한 화장장에서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담긴 관들이 화장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leekm@yna.co.kr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와의 싸움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의 감염 사망도 점차 늘고 있어 우려를 산다.

이날 현재 의료진 가운데 바이러스 감염 사망자는 33명으로 일주일 전 대비 10여명 증가했다.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또는 병원 입원 치료를 받는 의료진 수도 5천명을 넘어섰다.

이는 그렇지 않아도 심각한 의료진 부족 현상을 더 심화해 의료시스템 공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사망한 의사 유족 일부는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사각지대로 지적돼온 교정시설에도 결국 바이러스가 유입돼 관계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탈리아 법무부는 교정시설 수용자 가운데 1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방역 차원에서 최대 6천여명의 교정시설 수용자를 가택 연금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코로나19 여파로 이탈리아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4.5%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