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은 부총재 "유동성 무제한 공급, 사실상 양적완화"

송고시간2020-03-26 11: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26일 한은의 무제한 유동성 공급 대책과 관련해 "양적완화로 봐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부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유동성 무제한 공급 대책을 의결한 뒤 기자설명회를 열고 미국 등 기축통화국의 양적완화(QE)와 사실상 같은 성격 아니냐는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그는 "양적완화란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이 정책금리를 제로(0)로 낮춘 뒤 더는 (금리를 낮출) 여력이 없는 점을 고려해 돈을 공급하는 방식"이라며 "국채나 주택저당증권(MBS)을 규모나 기간을 특정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보면 다른 선진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와 오늘 한은이 발표한 전액공급 방식의 유동성 지원제도는 조금은 성격이 다를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윤 부총재는 "시장 수요에 맞춰 수요를 전액 공급하는 것이 사실상의 양적완화가 아니냐고 한다면 꼭 아니라고 할 수 없고, 그렇게 봐도 크게 틀린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오전 금통위를 열고 4월부터 6월까지 일정 금리수준 아래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제도를 도입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는 조처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