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1댓글페이지로 이동

캐나다총리 "입국금지 안한 韓결정, 옳은 선택…韓 배우고 싶다"(종합)

송고시간2020-03-26 15:26

댓글11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 트뤼도 총리와 '코로나19' 정상 통화

문 대통령 "코로나19 방역·치료 경험 공유할 의사 있다"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6일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양국 협력 및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32분간 이어진 두 정상의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며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설명한 데 이어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을 것"이라며 "캐나다와 한국 보건 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트뤼도 총리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기는 했으나, 기본적으로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
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2020.3.26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또한 양 정상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다른 나라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 업체에 방역물품을 요청했다"며 "캐나다도 의료장비 생산을 계속 늘려나가 중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 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공감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9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뤼도 총리의 부인 소피 트뤼도 여사의 쾌유와 재택근무 중인 트뤼도 총리의 조속한 복귀를 기원했고, 트뤼도 총리는 소피 여사가 거의 완치됐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와의 통화에 앞서 지난달 2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를 시작으로 미국, 프랑스 등 총 9개 나라 정상과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kbeomh@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