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역 의원끼리 격돌' 부산 남구을 박재호·이언주 후보 등록

송고시간2020-03-26 13: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언주 "제 상대는 문재인 정권", 박재호 "부산을 위할 사람"

인사하는 이언주(왼쪽) 박재호(오른쪽) 의원
인사하는 이언주(왼쪽) 박재호(오른쪽) 의원

[차근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4·15 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부산에서 유일하게 현역 의원끼리 충돌하는 남구을 선거구의 양당 후보자들이 등록을 마친 뒤 상대 후보를 향해 견제구를 날렸다.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남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먼저 방문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후보는 "나라 상황이 어렵고 경제가 사실상 공황 상태라 걱정이 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 코스피가 폭락한 상황에서도 구체적 집행 계획을 내놓지 못하는 소극적 대응에 대해 이번에 확실하게 심판 선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구성될 국회는 잘못된 경제 정책 방향을 선회하고 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향으로 틀어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주어져 있다"면서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고 다른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힘 있는 야당 국회의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상대는 박재호 의원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약 30분 뒤에는 지역구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도 선관위를 방문했다.

박재호(왼쪽) 이언주(오른쪽) 의원
박재호(왼쪽) 이언주(오른쪽) 의원

[차근호 기자]

두 의원은 엘리베이터에서 잠시 마주쳤지만, 특별한 대화 없이 코로나19식 악수인 주먹을 맞대는 인사만 나눴다.

박 의원은 유권자들이 "부산 발전을 위해 일할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언주 의원과 다르게 저는 남구의 발전, 부산의 발전, 남구의 자존심을 지켜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4년간 많은 일을 했지만, 제가 한 번 더 당선되면 남구의 새로운 발전 비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국제신문과 폴리컴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지만 이언주 의원이 근소한 차이로 앞선 것과 관련해 "역대 선거에서 우리 남구는 통합미래당쪽에서 공천만 받으면 42%는 유지해 개의치 않는다"면서 "지난 선거 때 상대 후보가 40%가 넘고 제가 20%대일 때에도 이겼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