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제부터 살리고 보자' 부산 지자체 현금 보따리 풀기 봇물(종합)

송고시간2020-03-26 18: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장군 이어 부산진구, 수영구, 동구, 남구 관련 예산 편성

생활안정자금·민생지원금·재난기본소득 이름도 다양

현금·지역화폐·선불카드 등 지급 방식도 제각각

부산시청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지역 지자체들이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현금 풀기에 속속 나서고 있다.

부산 동구와 동구의회는 긴급생활지원금 40억원을 편성해 동구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인 'e바구페이'로 주민 1인당 5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동구 인구는 모두 8만9천명으로, 소상공인을 제외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자는 8만여명이다.

수영구도 '수영구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을 구민 17만6천명에게 지급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1인당 5만원씩 선불카드 형태로 제작해 주민에게 나눠줄 예정으로, 3개월 내 사용해야 한다.

부산진구도 민생안정 예산으로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와 관련해 230억원 규모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남구도 136억5천만원 규모의 민생안전 예산을 편성해 주민 27만 3천명에게 1인당 5만원씩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구의회 일정에 맞춰 지원조례를 만든 뒤 신속하게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기장군은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기장군수 가족을 제외한 모든 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167억원을 지원한다.

군은 당초 150억원대 예산을 마련해 취약 계층에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형태를 구상했다.

그러나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를 거친 뒤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군민 모두에게 지원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2월 말 기준 기장군 인구는 16만6천명이다.

군은 보편적 지원 형태로 바꾸면서 당초 이름도 '지원소득'에서 '기본소득'으로 변경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18만5천585명에게 현금으로 100만원씩 모두 1천856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다른 지자체에서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과는 다른 긴급 민생지원금이다.

부산 동구청과 동구 전경
부산 동구청과 동구 전경

[부산 동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 기장군청 표지석
부산 기장군청 표지석

[연합뉴스TV 제공]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