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항시 4월 말 이후 긴급생활자금 선별 지원 추진

송고시간2020-03-26 15: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강덕 포항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선별해 긴급생활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6일 "경북도와 협의하고 도의회와 시의회를 거쳐 시민에게 긴급생활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의회 임시회가 4월 20일부터 열리기 때문에 그 이후에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지급 대상이나 액수를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경기도처럼 모든 도민에게 10만원씩 주는 재난기본소득과는 다른 방식으로 줄 방침이다.

이 시장은 "10만원씩 뿌리면 가장 빨리 할 수 있고, 지급 대상을 따지게 되면 시간이 오래 걸리고 이의 제기가 많다"며 "쉽게 하려면 다 주면 되는데 시 재정이 '오일머니'가 많은 중동과 다르니 필요한 곳에 줘서 승수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경제용어 승수효과는 어떤 변화가 다른 변화의 유발로 파급효과를 낳아 최종적으로 몇 배의 증가나 감소로 나타나는 총효과를 가리킨다.

그는 "나한테는 10만원이 큰 효과가 없는데 어떤 사람한테는 10만원을 주면 효과가 있으니 그런 점을 고려하자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학교, 학원, 어린이집이 코로나19 확산에 있어 가장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교육지원청과 회의를 통해 방역 틀을 더 촘촘하게 짜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그게 제일 고민"이라고 했다.

그는 "개학 후 최소 2주에서 한 달간은 초긴장 상태로 관찰해야 한다"며 "신천지 교인, 해외입국자, 코로나19 퇴원자 등을 대상으로 발생 위험이 높으면 직접 전화해 관찰하고 아닌 경우에도 문자메시지를 보내 두 달가량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