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스피, 국내외 부양책에도 1,700붕괴…거래대금은 최대(종합)

송고시간2020-03-26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국인 16거래일째 순매도 행진…총 10.7조원

코스피 하락, 환율 상승
코스피 하락, 환율 상승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2020.3.2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이에 따라 코스피 종가는 전날 회복했던 1,700선을 하루 만에 다시 내줬다.

지수는 전장보다 5.65포인트(0.33%) 내린 1,699.11로 출발해 상승과 하락을 반복했다.

장중에는 미국 상원의 2조2천억달러 규모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 통과, 한국은행의 유동성 무제한 공급 등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최대 30.99포인트(1.82%) 오른 1,735.75까지 올랐지만, 장 막판 상승 폭이 줄다가 하락으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총 거래대금은 23조9천625억원으로 전날(22조2천989억원) 기록한 코스닥시장 개장 이래 최대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상원이 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지만, 오히려 호재가 소진됐다는 이유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발표 예정인 미국의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00만 건을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불안 심리에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규모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5천345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16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16일 동안 외국인의 누적 순매도액은 10조7천380억원에 달했다.

기관도 2천139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나 개인은 7천16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698개에 달했고, 내린 종목은 183개에 그쳤다. 31개 종목은 보합으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SK하이닉스[000660](-4.5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89%), 삼성SDI[006400](-3.69%), 삼성물산[028260](-3.00%), LG화학[051910](-2.60%), LG생활건강[051900](-2.59%), 네이버[035420](-2.24%), 삼성전자[005930](-1.75%), 셀트리온[068270](-0.82%) 등 대부분이 내렸다.

10위 이내 종목 가운데는 현대차(0.47%)만 올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9억4천만주, 거래대금은 12조2천361억원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 모두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5천810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다시 1,700선 내준 코스피
다시 1,700선 내준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코스피가 26일 한국은행의 '양적완화' 선언과 미국 상원의 대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등 호재에도 불구하고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8.52포인트(1.09%) 내린 1,686.24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2.9원 오른 1,232.8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2020.3.26 kane@yna.co.kr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93포인트(2.16%) 오른 516.61로 종료했다.

지수는 0.83포인트(0.16%) 오른 506.51로 개장해 장 초반 하락세로 돌아섰으나 이후 다시 상승세를 회복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597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외국인은 897억원, 기관은 53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씨젠[096530](29.97%)이 전날에 이어 이틀째 상한가로 마감했고, 코미팜[041960](19.25%), 셀트리온제약[068760](6.80%) 등도 올랐다.

휴젤[145020](-3.11%), 케이엠더블유[032500](-3.11%), 에이치엘비[028300](-2.13%), 펄어비스[263750](-2.02%),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64%), 스튜디오드래곤[253450](-1.16%), CJ ENM[035760](-0.50%)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5억7천만주, 거래대금은 11조7천264억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49만주가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30억원가량이었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