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은·수은, 경영위기 두산중공업에 1조원 대출 지원(종합)

송고시간2020-03-26 16: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두산, 두산중공업 주식·부동산 담보로 제공…6천억 외화대출 전환과 별건

경영위기 두산중공업
경영위기 두산중공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경영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034020]에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을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천억 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다.

수은이 이에 응하면 두산중공업은 신규자금 1조원에 더해 외화대출 6천억원 만기 부담도 덜게 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재무구조 개선을 계획보다 더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른 시일 내 이번 대출금액을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휴업 추진
두산중공업 휴업 추진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에 이어 휴업까지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두산중공업 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