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공항에 '개방형 진료소' 설치…"공항 바람 덕에 빠른 검사"

송고시간2020-03-26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럽발 외국인 무증상 입국자 대상 검체 채취

유럽발 외국인 입국자 워킹스루 진단검사
유럽발 외국인 입국자 워킹스루 진단검사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무증상 외국인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6 seephoto@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유럽에서 온 입국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기 위한 '개방형 선별진료소'가 26일 인천국제공항에 들어섰다.

진료소는 사방이 트여 통풍이 원활한 공간에 설치됐다. 바람이 자주 부는 인천공항의 환경을 이용해 검사 속도를 높이겠다는 것이 당국의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교통센터, 제2터미널 단체버스 탑승장에 각각 텐트형 검사 부스 10개씩으로 구성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터미널별 진료소에는 의사 5명과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이 N95 마스크와 고글, 방호복을 착용하고 외국인 입국자들의 검체를 채취했다. 이들 의료진은 공중보건의와 자원봉사자 등으로 꾸려졌다.

진료소 텐트는 사방을 가리는 벽 없이 천장만 있는 구조이다. 공항에 불어오는 바람이 진료소를 지나 막힘 없이 흘러갈 수 있는 형태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개방된 공간에서 바람이 불면 오염원이 상당 부분 해소돼 특별한 소독 없이도 빠르고 안전하게 다음 수검자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고 개방형 진료소의 장점을 설명했다.

벽으로 둘러싸인 진료소에서는 수검자 한 명을 검사할 때마다 주변을 소독해야 하지만, 바람으로 공기 흐름이 원활한 개방형 진료소는 매번 소독할 필요성이 크지 않아 검사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런던발 입국 외국인들, '워킹 스루' 진단 검사
런던발 입국 외국인들, '워킹 스루' 진단 검사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무증상 외국인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2020.3.26 seephoto@yna.co.kr

당국은 앞서 공중전화 부스와 유사한 '폐쇄형 선별진료소'도 검토했지만, 폐쇄 공간이 완벽하게 소독되지 않는 경우 감염 우려를 더 키울 수 있다는 지적에 '개방형'으로 계획을 바꿨다고 한다.

이날 오후 2시께 영국 런던발 대한항공 항공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외국인 승객들도 선별진료소의 검사 대상이었다.

이들은 발열 여부, 호흡기 증상 유무를 확인받고,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국내 연락처를 밝히는 서류를 제출했다. 또한 스스로 증상을 진단하는 '자가진단 앱'도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등 특별입국절차를 모두 밟은 뒤 입국장 출구로 나와서 '개방형 선별진료소'에 도착했다.

검사를 마친 이들은 당국에서 마련한 버스를 타고 인근의 생활격리시설로 이동해 약 하루 동안 검사 결과를 기다리게 된다.

진료소 관계자는 "내국인은 유럽에서 입국했어도 국내에 정해진 거주지가 있기 때문에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면서 근처의 보건소에서 3일 이내에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며 "외국인은 정해진 거소가 없어 공항 터미널 개방형진료소 등에서 전수 검사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27일부터는 미국에서 입국한 단기(90일 이내) 체류 무증상자도 선별진료소에서 감염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