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 준법감시위, 시민단체와 첫 면담…"경청하겠다"

송고시간2020-03-26 17: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피해자공동투쟁, 김지형 위원장과 27일 면담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처음으로 시민단체와 면담을 갖는다.

26일 삼성 준법감시위에 따르면 위원회는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위원회에서는 김지형 위원장, 심희정 사무국장, 박준영 커뮤니케이션 팀장이, 삼성피해자공동투쟁에서는 하성애 대표, 정병욱 민변 노동위원장,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등이 참석한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 측은 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에 권고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듣고 단체의 공식 입장과 요구사항을 전달할 계획이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CG)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CG)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 11일 이재용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등과 관련 반성하고 사과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준법감시위 관계자는 "시민단체와 소통하는 차원의 면담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단체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의견을 듣고 취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민단체 경제민주주의21은 이날 준법감시위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고, 이 부회장에 대한 사퇴 권고 용의 등에 대한 답변을 촉구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내달 2일 4차 회의를 연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