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방안에 "한국 안전에 중점 둬야"

송고시간2020-03-26 18: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 '30년간 방출안' 발표에 TF회의 개최…기존 입장 재확인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PG)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 방안을 발표하자 정부가 인접국인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말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26일 오후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

도쿄전력이 지난 24일 후쿠시마 원전 내 탱크에 담긴 방사능 오염수를 최장 30년에 걸쳐 방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관계부처 간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있어 인접국인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국무조정실이 밝혔다.

그동안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과 관련, 주변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것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관련 정보를 충분히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우려와 입장을 충분히 반영할 것을 일본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정부는 앞으로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분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해 전달할 계획이라고 국무조정실은 전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