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1대 총선후보 전과기록 36%…음주운전·사기 등 전과 7범까지

송고시간2020-03-26 2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후보등록 첫날 7시 현재…전체 568명 중 204명이 전과자

정당별로는 민주당·배당금당·통합당 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PG)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21대 총선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오후 7시 현재 후보자의 35.9%가 전과를 보유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최다 전과 기록으로 7범과 6범이 각각 2명이 확인됐다. 4, 5범도 각각 7명에 달했다.

이어 3범이 21명, 2범이 54명, 1범이 11명으로 568명의 등록된 후보자 중 204명이 전과를 기록했다.

전과를 가진 후보는 지역구별로 경기가 4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0명으로 뒤를 이었으며, 부산·경남이 각각 19명씩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53명으로 가장 많았고, 허경영 씨가 대표로 있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47명으로 뒤를 이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31명이었다.

38명이 후보 등록을 한 정의당은 이중 21명이 전과를 기록했고, 13명이 후보등록을 한 우리공화당도 8명에 달해 두 당 모두 절반을 넘는 후보자들이 전과를 보유했다. 이밖에 민생당은 29명 중 9명, 민중당은 26명 17명이 각각 전과를 기록했다.

다만 민주당과 정의당 등의 후보들 가운데 상당수는 민주화운동과 노동운동 과정에서 국가보안법 위반과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죄명으로 전과를 달게 된 것이어서 일반 형사범과는 차이가 있다.

민주당 소속 전과 2범의 우상호·정청래·송영길 후보, 정의당 소속으로는 심상정(2범)·윤소하(1범) 후보 등이 대표적이다.

전과 5범으로 통합당 내 최다 기록을 보유한 장기표 후보도 같은 사례로 꼽힌다.

다만 일부 후보는 음주운전, 사기, 공직선거법 위반 등 선거 과정 등에서 도덕적 문제점이 제기될 수 있는 범죄를 저지른 경우도 있다.

전과 7범의 민주당 이상호 후보의 경우 사면복권을 받은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이외에도 음주운전과 공직선거법 위반 사례가 각각 2건이다.

또 다른 전과 7범인 배당금당 박상근 후보는 일반교통방해를 비롯해 식품위생법, 수질환경보전법, 축산물위생관리법 등이 기록돼 있다.

경기 지역에 출마한 A후보는 음란물유포 등으로 벌금형을 받은 기록이 있고, 같은 지역의 B후보는 무면허운전, 폭행, 협박·주거침입·무고 등 이력을 보유했다.

부산 지역의 C후보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 다른 부산 지역 출마자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유사수신행위 규제법 위반 등으로 각각 벌금 500만원과 징역 1년형을 받았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