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경북서 코로나19 확진자 6명 사망…국내 137명(종합)

송고시간2020-03-26 22:58

댓글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 코로나19 환자 이송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 코로나19 환자 이송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안동=연합뉴스) 홍창진 이승형 기자 = 대구·경북지역에서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사망해 국내 사망자는 총 137명으로 늘었다.

2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께 대구동산병원에서 87세 남성 환자가 숨졌다.

그는 지난 7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0일 칠곡 경북대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다음날 동산병원으로 옮겨 흉부X선 검사를 받은 결과 폐렴 소견이 나타났다. 대구 95번째 사망자인 그는 고혈압, 당뇨를 앓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후 3시 40분께는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87세 남성이 숨을 거뒀다.

이 환자는 지난 17일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 중 코로나19 전수조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이틀 후 동산병원으로 옮겼다.

그는 치매, 전립선암,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은 것으로 파악됐다.

비슷한 시각인 이날 오후 3시 30분께는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68세 남성이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25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양성으로 판정돼 29일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기저질환은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55분께 대구동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81세 남성이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대구 동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해 확진 판정을 받고 나흘 뒤 이 병원에 입원했다.

기저질환으로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이 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또한 이날 오전 9시 26분께 경북 안동의료원에서 83세 여성 환자가 숨졌다.

그는 코로나19 집단발병한 경산 서요양병원 전수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으나 발열로 재검사한 결과 지난 25일 확진돼 안동의료원에 옮겨 치료를 받았다.

지난 1월 30일 서요양병원에 입원했으며 경증 치매와 당뇨를 앓았다.

또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에서 생활하다가 지난 15일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된 86세 남성 환자가 이날 오전 9시 51분께 폐렴 악화로 숨졌다.

2019년 10월부터 푸른요양원에서 생활했으며 고혈압, 전립선암, 심장질환을 앓았다.

경북 사망자는 35명으로 늘었다.

realism@yna.co.kr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