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부평구서 서울 제조업체 20대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0-03-26 23: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CG)
코로나19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서울 한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던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인천시에 따르면 부평구 주민인 A(23·여)씨가 이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인천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서울 금천구에 있는 한 제조업체 근로자로 지난 23일부터 오한·가래·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이날 해당 업체로 출근해 직장동료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한 뒤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인천시는 A씨의 부모와 동생 등 접촉자 3명을 자가격리 상태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앞으로 역학조사를 벌여 A씨의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 등을 확인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47명이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