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격리자 2천280여명 남아"…방역은 '장기전' 채비

송고시간2020-03-27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격리해제 조치 속속 진행 중인 듯…외국인 격리자도 380여명→2명

해외 확산에 '장기성' 언급…접경지 하천 수질검사에 은행선 현금 소독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은 27일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자 규모가 2천280여명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격리 기간이 끝나고 이상증세가 없는 사람에 대한 격리해제 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2천280여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에 대한 검병·검진과 생활보장사업도 더욱 면밀히 짜고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의학적 감시 대상자'는 입국자 등 위험군이나 이들과 접촉한 사람 중 자택 혹은 별도 시설에 격리된 대상자들을 의미한다.

북한이 그간 지역별로 격리 혹은 해제된 사람의 수를 일부 언급한 적은 있지만,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격리규모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ENG·中文) 총선 북풍도 날렸다…코로나19가 바꾼 한반도 정세 TOP 3!

유튜브로 보기

다만 그동안 격리됐던 총인원이나 누적 해제 규모 등은 여전히 밝히지 않고 있다.

통신은 또 "1명의 외국인이 또 격리 해제됨으로써 현재 격리된 외국인은 2명"이라고 소개했다.

이로써 지난달 북한이 격리했다고 밝힌 외국인 총 380여명 중 2명만 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격리 해제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하루 2차례 이상 담당 의사들이 '의학적 감시'를 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北 사회적 거리두기 강조…대북제재 완화촉구 이어져 (CG)
北 사회적 거리두기 강조…대북제재 완화촉구 이어져 (CG)

[연합뉴스TV 제공]

여전히 자국 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북한은 격리 해제를 진행하면서도 한편으론 '방역 장기전'을 채비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통신은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와 지역에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COVID-19(코로나19) 피해에 대처하여 우리나라에서 국가 비상 방역체계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국가비상방역사업의 실태를 비판적으로 평가하는 총화회의가 화상회의 형태로 정상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방역사업이 '장기성'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중앙은행에서 현금을 통한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현금 소독 사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금고에 보관되어있는 현금에 대하여 자외선 소독을 철저히 진행하고 있으며 소독액이나 90% 이상의 알코올로 금고 소독사업을 매일 3차 이상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접경지와 휴전선 강·하천에 대한 수질검사를 하는가 하면 국가해사감독국에서는 무선으로 선박들을 검사하는 등 방역 사업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선전했다.

영상 기사 [연통TV] 총선 북풍도 날렸다…코로나19가 바꾼 한반도 정세 TOP3

[연통TV] 총선 북풍도 날렸다…코로나19가 바꾼 한반도 정세 TOP3

자세히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