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OC, 2020도쿄올림픽 '내년 봄·여름' 개최 등 2가지 제안

송고시간2020-03-27 0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회조직위 산하 '새 출발 도쿄 2020대회실시본부' 출범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고려해 1년 정도 연기하기로 결정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 봄이나 여름에 개최하는 2가지 방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2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IOC가 33개 국제경기연맹(IF)에 봄과 여름 등 2가지 개최안을 제시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구체적인 개최 시기가 가까운 시일 내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1년 연기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도쿄올림픽 1년 연기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IOC와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대회 조직위)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간의 논의 결과를 토대로 올 7월 24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을 '2021년 여름까지 개최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지난 24일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앞서 바흐 위원장과의 전화 회담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도쿄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제안했고, 이 제안에 바흐 위원장이 동의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런 상황에서 25일 구체적인 개최 시기에 대해 "여름으로 한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2021년이라면 모든 시기가 선택지로 테이블 위에 올라 있다고 말했다.

다만 대회 조직위 내부에선 준비 기간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서 봄보다는 여름 개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내년 여름 개최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언제 진정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점이 구체적인 시기를 결정하는 데 변수가 될 전망이다.

아베 총리 - 바흐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연기 논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아베 총리 - 바흐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연기 논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26일 밤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해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는 개최하기로 IOC와 합의한 경과를 설명하고 "인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 완전한 형태로 (도쿄올림픽을) 열겠다"고 말했다.

G20 정상들은 이번 회상 회의에서 일본의 도쿄올림픽 1년 연기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대회 조직위는 26일 일본 정부, 도쿄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비공식 회의를 열어 올해 대회를 내년으로 연기하는데 따른 추가 경비 분담 문제 등을 논의했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요미우리신문에 경기시설 사용 재계약 비용과 인건비 증가, 입장권 환불 등의 추가 경비로 총 3천억~5천억엔(약 3조3천500억~5조5천800억원)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2020 도쿄올림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회 조직위는 경기 일정 조정 등 연기에 따른 문제를 전반적으로 검토할 기구로 무토 도시로(武藤敏郞) 조직위 사무총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새 출발 도쿄 2020대회실시본부'를 출범시켰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대회 조직위원장은 26일 관계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실시본부 첫 회의에서 "전례 없는 도전에 맞서는 상황이 됐다"고 철저한 재준비를 주문했다.

또 무토 사무총장은 "시간과의 승부"라고 강조했다고 도쿄신문이 전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