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생당, 공관위 교체·비례명단 수정 착수…"손학규 공천 문제"

송고시간2020-03-27 10: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고위 재심요청 거부한 공관위원장 해임…순번 조정 전망

비공개 최고위 참석하는 김정화
비공개 최고위 참석하는 김정화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생당 김정화 공동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3.2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생당은 27일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들을 대거 교체하고, 논란이 된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비례대표 공천 문제 등에 대한 재논의에 착수했다.

민생당이 4·15 총선 후보등록 마지막 날까지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둘러싼 내부 분란을 해소하지 못한 채 공천 과정 곳곳에서 파열음을 일으키고 있다.

민생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병원 공관위원장을 해임하고 김명삼 위원을 위원장에 임명했다고 최도자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또 김명삼 위원의 위원장 임명 및 김용억·신중식 위원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3명의 공관위원 자리에 유영욱 전 용인도시공사본부장, 이성수 도서출판 돋보기 대표, 정기철 뉴스메이커 취재부장을 새로 선임했다.

이번 공관위원 교체는 전날 김정화 공동대표가 최고위원들의 위임을 받아 공관위의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대한 재심을 요구했으나, 공관위가 이를 사실상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도부는 전날 수차례에 걸쳐 공관위 소집을 요청했으나 안 위원장이 연락을 받지 않은 채 잠적했고, 공관위에 출석한 일부 위원들도 최고위 방침에 불만을 드러낸 후 퇴장하면서 회의가 파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후보자 공모가 지난 후 손학규 위원장이 비례를 신청해 2번에 배치된 것은 문제가 있는 데다, 임한솔 전 서울 서대문구 의원 등 영입 인재들이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은 잘못됐다는 의견도 많았다"며 재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새로 구성된 공관위는 곧 회의를 열어 손 위원장의 비례대표 2번 배치 등을 재논의, 순번이 조정된 새 명단을 내놓을 방침이다.

민생당은 이어 선거인단 찬반 투표, 최고위 의결 등을 거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최종 명단을 제출할 예정이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