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MLB 선수노조, 시즌 단축에 따른 연봉·등록일수 투표로 승인

송고시간2020-03-27 11: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MLB 구단주 회의 통과하면 28일 최종안 발표 예정

코로나19로 MLB 정규리그 개막전이 연기돼 텅 빈 시애틀 T 모바일 파크
코로나19로 MLB 정규리그 개막전이 연기돼 텅 빈 시애틀 T 모바일 파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MLB 선수노조가 시즌 단축에 따른 연봉 지급, 등록일수 계산 등 주요 논의 조항에 합의했다고 ESPN, AP 통신 등 미국 언론이 27일(한국시간) 전했다.

MLB 선수노조 소속 선수들은 이날 MLB 사무국의 제안을 투표로 가결했다. 28일 MLB 구단주 모임을 통과하면 최종안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이 소개한 주요 내용을 보면, 선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규리그 개막이 5월 중순 이후로 연기됨에 따라 두 번에 걸쳐 봉급 개념으로 1억7천만달러(약2천69억원)를 나눠 받는다.

이 돈은 각 구단이 선수들에게 선불 개념으로 주는 돈으로 올 시즌이 아예 열리지 않더라도 선수들은 구단에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

선수들은 정규리그 개막 후엔 경기 수에 비례해 자신의 연봉을 받는다.

MLB 사무국은 선수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등록일수'(서비스 타임)를 시즌 단축 또는 취소와 상관없이 예년만큼 인정하기로 했다.

등록일수는 해당 선수가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등록된 일수로 연봉 협상, FA 자격 취득 등의 주요 근거다.

팀당 162경기를 치르는 메이저리그에서 등록일수는 이동일을 포함해 186일이다.

선수는 최대 172일을 채우면 한 시즌을 뛴 것으로 인정받는다.

MLB 사무국이 선수들에게 제시한 내용을 보면,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시즌을 아예 치르지 못하더라도 현재 40인 로스터에 있는 선수, 6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있는 선수들은 2019년만큼의 등록일수를 그대로 보장받는다.

이에 따라 무키 베츠(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트레버 바워(신시내티 레즈), 마커스 스트로먼(뉴욕 메츠),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 JT 리얼무토(필라델피아 필리스) 등 스타급 선수들은 올 시즌 한 경기도 안 뛰고도 FA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구단들은 대신 40라운드로 진행되는 신인 드래프트를 올해 5라운드, 내년엔 20라운드로 각각 줄이고, 계약금도 추후 나눠 지급해 재정부담을 덜 수 있게 안전장치를 걸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