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벤투스 디발라가 경험한 코로나19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

송고시간2020-03-28 08: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울로 디발라
파울로 디발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회복 중인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의 파울로 디발라(27)가 코로나19 증상과 현재 몸 상태 등을 알렸다.

디발라는 27일(현지시간) 유벤투스 공식 트위터에 올라온 영상을 통해 근황과 회복세를 전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공격수인 디발라는 여자친구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21일 밝힌 바 있다.

세리에A 내 첫 확진자인 동료 수비수 다니엘레 루가니(26·이탈리아), 프랑스 국가대표 미드필더 블레즈 마튀디(33)에 이어 팀 내 세 번째 확진 사례였다.

디발라가 경험한 초기 증상은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의 고통이었다.

그는 "증상이 심할 때도 훈련을 시도해봤으나 쉽게 불편함을 느꼈고, 숨을 제대로 들이 마시지 못할 정도로 힘들었다. 아무것도 할 수가 없더라"면서 "5분만 지나도 피곤하고, 몸이 무거운 게 느껴졌다. 근육이 아파서 멈춰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디발라는 "며칠간 증상이 무척 심했는데, 이제 상태가 훨씬 좋아져 오늘은 괜찮다"면서 "증상도 없고 잘 움직일 수 있어서 훈련을 다시 시작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