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희애 연기 빛난 JTBC '부부의 세계' 6.3% 출발

송고시간2020-03-28 08: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JTBC '부부의 세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TBC '부부의 세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믿었던 세상 전체에 배신당한 김희애의 흡인력 있는 연기가 시청자를 복수의 세계로 이끌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 '부부의 세계' 1회는 6.26%(유료 가구)로 집계됐다. 역대 JTBC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첫 방송 시청률로, 최종회 16.5%를 기록한 전작 '이태원 클라쓰'의 바통을 순조롭게 이어받았다.

영국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의 리메이크작인 '부부의 세계'는 김희애가 연기한 지선우의 시선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잘 나가는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그는 변변한 작품 없는 영화감독 남편과 아들을 먹여 살려온 인물이다.

1회는 빠른 속도로 극이 전개됐다. 가정과 일, 모든 쪽에서 완벽한 삶을 살던 지선우가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다가 결정적인 증거를 발견하고선 배신감에 분노하는 모습까지 담겼다.

많은 것이 우연에 기댄 이야기는 작위적이라는 지적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선우가 남편의 머플러에서 발견한 머리카락 단 한 올로 외도를 의심하는 건 드라마의 기본 뼈대니 그렇다 치더라도, 그가 맡은 환자가 데이트 폭력을 당하는 것을 길에서 목격하는 건 지나친 우연이다. 때마침 이 환자는 신경안정제 처방을 요구하고 있어 선우가 남편의 미행을 붙이는 데 적합한 인물로 등장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이러한 단점은 김희애의 연기로 메워진다. 김희애는 아내이자 엄마로서 느끼는 행복부터 시작해 의심과 믿음 사이 혼란, 절망과 분노 등 극단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오가며 보는 이로 하여금 단박에 극에 빠져들게 한다.

'미스티'로 감정을 섬세하게 담는 연출력을 보여준 모완일 PD와 바람피우는 남편 역으로 의문스러운 연기를 펼치는 박해준은 김희애를 든든하게 뒷받침한다.

한편, 같은 날 방송을 시작한 채널A 금토극 '유별나! 문셰프'는 0.856%(유료 가구)로 1%의 벽을 넘지 못했다. SBS TV '하이에나'는 9.4%-10.8%로 집계됐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