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쿄올림픽, 내년 7~8월 유력 속 5~6월 개최안도 부상"

송고시간2020-03-28 10:01

댓글

요미우리신문 보도…"IOC, 3주 이내 개최 시기 결정"

아베 "도쿄올림픽 2년 연기하면 별도 대회 될 우려"
아베 "도쿄올림픽 2년 연기하면 별도 대회 될 우려"

(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7일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연기가 결정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문제와 관련해 연기 기간을 2년으로 잡으면 "별도의 대회처럼 돼 버릴 우려가 있다"며 '1년 정도' 연기가 타당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시기와 관련해 내년 5~6월 개최안도 부상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 조율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내에선 여름(7~8월) 개최에 대한 지지가 여전히 강하지만, 봄(5~6월) 개최안도 주목을 받고 있다.

IOC가 각 경기단체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봄 또는 가을 개최를 희망하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한다.

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24일 전화 통화에서 올해 7월 개막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되, 내년 여름까지는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따라서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는 내년 봄 혹은 여름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대회 관계자를 인용해 5~6월에 개최하면 혹서기를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고 전했다.

아울러 수천억 엔에 달하는 올림픽 연기 비용을 줄이는 것도 가능하다. 대회 조직위 직원 등의 고용 기간이 단축되고 경기장 임대 기간도 줄어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수습 전망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내년 여름이 아닌 봄 개최를 결정하는 것은 IOC 입장에선 부담이 될 수 있다.

IOC는 앞으로 3주 이내에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전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IOC가 33개 국제경기연맹(IF)에 봄과 여름 등 2가지 개최안을 제시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구체적인 개최 시기가 가까운 시일 내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