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포서 코로나19 완치뒤 일가족 3명 다시 확진

송고시간2020-03-28 10: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바이러스(PG)
코로나19 바이러스(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김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생후 17개월 된 여아가 완치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 아이의 부모도 완치 뒤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는 김포 1·2번째 확진자인 A(34·남)씨와 B(33·여)씨 부부가 완치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부부는 앞서 지난달 15∼18일 부모와 함께 대구시 동구 한 호텔에서 열린 친척 결혼식과 대구지역을 다녀온 뒤 같은 달 21일 김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이 호텔에는 신천지 신도이자 전국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도 있었다.

A씨는 분당서울대병원과 성남의료원에서 치료받다가 확진 23일만인 지난 15일 완치돼 퇴원했으며 B씨도 확진 28일만인 20일 퇴원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면서 각각 퇴원 13일과 8일만인 이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 명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이들 부부의 자녀이자 김포 4번째 확진자인 생후 17개월 된 여아도 완치 뒤 퇴원 열흘 만인 전날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들 가족은 치료 뒤 이뤄진 2차례의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했으나 최근 다시 증상을 보였다"며 "역학조사로 감염 경로가 드러나면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들 가족 3명을 다시 포함해 11명으로 늘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