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PL이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12골 중 3골이 손흥민

송고시간2020-03-28 15: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청용·설기현도 한 골씩 포함돼

손흥민
손흥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에서 손흥민(28·토트넘)이 12골 중 3골을 차지했다. 이청용(32·울산)과 설기현(41) 경남 FC 감독도 이름을 올렸다.

EPL은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역대 아시아 선수들의 멋진 득점 장면을 추려 소개했다.

EPL에서 활약했던 아시아 출신 스타들이 터뜨린 화려한 골 모음 속에 가장 빛난 선수는 현재 리그 정상급 공격수인 손흥민이다.

영상에 나온 총 12골 중 3골이 손흥민의 몫이었다.

3골 중 2골은 손흥민의 폭발적인 스피드에 힘입은 '질주' 끝에 나온 골이었다.

지난해 12월 번리를 상대로 70여m를 질주한 뒤 터뜨려 화제가 된 '원더골'과 2018년 11월 첼시와의 경기에서 약 50m를 내달려 뽑아낸 골이 선정됐다.

2018년 1월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새해 첫 득점을 신고했던 중거리포도 있었다.

손흥민 외에 한국 선수로는 지금은 유럽을 떠나 K리그1 무대로 복귀한 이청용과 현역에서 은퇴한 설기현 감독의 골이 재조명됐다.

이청용은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뛰던 2015년 12월 스토크시티를 상대로 날린 중거리 슛, 설 감독은 레딩 시절인 2006년 10월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절묘하게 상대 선수를 제치고 중거리 슛으로 골문을 연 장면이 나왔다.

이밖에 이란의 아쉬칸 데자가(현 트락토르)는 풀럼에서 활약할 때 기록한 골 장면 두 가지가 뽑혔다.

오카자키 신지(현 우에스카·당시 레스터시티)를 비롯한 일본 선수 4명과 알리레자 자한바크슈(이란·브라이턴)가 한 골씩 이름을 올렸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