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이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표준안 승인

송고시간2020-03-29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PCR 검사기법 국제표준화기구 심사 통과…연내 국제표준 인정 전망

한국형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 신뢰도 한층 높일듯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지원 (PG)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지원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이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과 같은 감염병 진단기법 관련 표준안이 올해 안에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의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기법'이 최근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기술위원회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승인됐다고 29일 밝혔다.

국제표준 제정 절차에 따라 해당 국제표준안은 최종국제표준안으로 상정돼 회원국 전체의 승인을 받는 과정만 거치면 연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게 된다. 쉽게 말하자면 법률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심사를 통과해 본회의 상정만 남은 상태라고 보면 된다.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핵산증폭방식 체외진단검사에 대한 전체 절차와 방법을 정의한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돼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해 진단하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기법 또한 이 표준을 적용할 수 있는 검사기법이다.

이로써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한국 감염병 진단기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한층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표준은 한국 국가표준 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6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했고, 그동안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각국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들과 긴밀히 협력해 지난달 국제표준안 투표를 회원국 전원 찬성으로 통과했다.

국가기술표준원과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국제표준안 승인은 정부 기관이 협업해 감염병 진단기법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국제표준화를 주도해온 노력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