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국민 73% "모리토모 스캔들 공문서 조작 재조사 필요"

송고시간2020-03-29 12:03

댓글

교도통신 여론조사 결과…아베 지지율 4.2%P 떨어진 45.5%

재판 출석하는 일본 '사학비리' 모리토모학원 전 이사장
재판 출석하는 일본 '사학비리' 모리토모학원 전 이사장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가고이케 야스노리 모리토모학원 전 이사장과 부인인 가고이케 준코 씨가 지난달 19일 무죄를 주장하면서 선고 공판이 열리는 오사카지방재판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2.20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모리토모 스캔들' 공문서 조작 사건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26~28일 전국 유권자 1천32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모리토모학원에 국유지를 매각하는 업무를 담당했다가 자살한 공무원의 수기가 공개된 것에 근거해 공문서 조작 사건을 재조사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73.4%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필요 없다"는 답변은 19.6%에 그쳤다.

2017~2018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학원에 대한 국유지 헐값매각 사건의 공문서 조작과 관련, 상사의 강요가 있었다는 메모를 남기고 자살한 전 긴키(近畿) 재무국 공무원이 작성한 수기가 최근 추가 공개되면서 모리토모 스캔들은 재차 논란이 되고 있다.

아베 내각 지지층도 58.7%가 모리토모 스캔들 공문서 조작 사건의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교도통신의 직전 여론조사(3월 14~16일) 때보다 4.2%포인트 떨어진 45.5%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 하락은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 결정에 대해서는 78.7%가 "적절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한 긴급 경제 대책으로 바람직한 방안에 대해서는 43.4%가 '소비세율 인하', 32.6%가 '현금 지급', 17.8%가 '상품권 지급'을 꼽았다.

아베 정권은 2012년 집권 이후 5%이던 소비세율을 두 차례에 걸친 인상을 통해 10%로 끌어올렸다.

일본 내에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에 대응해 소비세율을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