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례후보 10명중 3명 전과자…한국경제당 사무총장은 전과 18범(종합)

송고시간2020-03-29 18: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중당 김영호, 전과 10범…통일민주당 김태식, 전과 8범

평균재산 15억1천만원…세금 체납한 후보는 10명 중 1명 꼴

비례정당 투표용지 길이만 66㎝, 수개표 불가피 (CG)
비례정당 투표용지 길이만 66㎝, 수개표 불가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홍규빈 기자 = 4·15 총선 비례대표에 도전한 후보 10명 중 3명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지난 26∼27일 등록한 비례대표 후보 312명 중 전과 기록이 있는 사람은 90명(29%)이었다.

가장 전과가 많은 후보는 한국경제당의 사무총장이자 비례대표 4번 최종호 후보로, 사기·사문서 위조·재물손괴·음주운전·무면허운전 등 전과 18범이다.

최 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흙수저 출신으로 벤처기업 대표이사를 맡아 일하다보니 제 사익과 관계없는 전과가 생겼다. 반성하고 있다"며 "2011년 이후에는 전과 없이 마음을 잡고 살다가 고심 끝에 이번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전과가 많은 후보는 민중당 2번 김영호 후보로, 음주운전·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전과 10범이다.

이어 통일민주당 2번 김태식 후보가 전과 8범(부정수표단속법 위반·사기·근로기준법 위반 등), 노동당 2번 이갑용 후보가 전과 7범(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방해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전과 6범이 2명, 5범이 1명, 4범이 4명, 3범이 10명, 재범이 21명, 초범이 4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과가 있는 후보가 가장 많은 정당은 국가혁명배당금당(10명)이다. 더불어시민당·정의당·친박신당(이상 8명), 우리공화당(7명), 국민의당·열린민주당(6명), 미래한국당(5명)이 그 뒤를 이었다.

비례대표 후보 1인당 평균 재산은 15억1천230만4천원이다.

가장 재산이 많은 후보는 코리아 2번 류승구 후보(397억6천354만원)다. 미래한국당 35번 서안순 후보(367억6천301만원), 국가혁명배당금당 4번 김윤현 후보(339억2천709만원)도 300억원 이상 자산가다.

가장 재산이 적은 후보는 대한민국당 2번 김현승 후보로, 마이너스(-) 3억4천913만1천원이다.

주요 정당 중에는 미래한국당 후보 평균 재산이 33억5천841만3천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시민당 13억2천173만5천원, 국민의당 10억1천887만6천원, 열린민주당 9억7천607만4천원, 민생당 6억2천641만6천원, 정의당 2억5천801만5천원 등이었다.

전체 비례대표 후보 납세액 평균은 8천933만8천원이다.

최근 5년간 세금을 체납했거나 현재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38명(12%)이다.

가장 체납액이 많은 후보는 코리아 2번 류승구 후보로, 최근 5년간 4억1천200만원의 세금을 체납했다.

현재 체납액이 있는 후보 4명 중에는 한국경제당 4번 최종호 후보가 3억1천167만6천원으로 가장 체납액이 많았다.

가자!평화인권당 2번 최용상 후보는 최근 5년간 체납액이 460만8천원, 현 체납액이 368만3천원이었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