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힘 있는 여당' vs '문 정권 악몽'…부산 격전지 민심잡기 경쟁

송고시간2020-03-29 13: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구 발전 적임자 경쟁… 민주당 전재수·통합당 박민식 접전

유영민·하태경, 주도권 잡기 위한 '해운대 미래 공약' 경쟁

4번째 승부 부산 북강서갑 전재수 vs 박민식
4번째 승부 부산 북강서갑 전재수 vs 박민식

(부산=연합뉴스) 제21대 총선 후보 등록 이후 첫 일요일인 29일 부산 북강서갑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박민식 후보가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3.29 [후보자 측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cho@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21대 총선 후보 등록 이후 첫 일요일인 29일 부산지역 후보들은 거리에서 유권자 표심잡기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4번째 맞대결을 펼치는 부산 북강서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후보와 미래통합당 박민식 후보가 북구 주요 골목과 상가, 등산로 등을 돌며 밑바닥 민심을 파고들었다.

재선에 도전하는 전 후보는 "부산의 변방에서 변화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있는 북구를 계속 발전시키고 코로나19로 힘든 경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힘 있는 여당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탈환을 노리는 박 후보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즐기며 배우는 교육·체험시설인 만덕 디지털파크를 건립하겠다"며 "이번에는 진짜 단디(단단히의 경상도 방언) 하겠다"고 인사했다.

유영민 하태경 해운대갑 표심 경쟁
유영민 하태경 해운대갑 표심 경쟁

(부산=연합뉴스) 제21대 총선 후보 등록 이후 첫 일요일인 29일 부산 해운대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유영민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하태경 후보가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3.29 [후보 측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cho@yna.co.kr

해운대 초고층 빌딩이 밀집한 마린시티와 9만명이 거주하는 해운대신도시가 있는 해운대갑에는 더불어민주당 유영민 후보와 미래통합당 하태경 후보가 접전을 펼쳤다.

문재인 정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유 후보는 "대기업과 장관을 하면서 쌓은 경험을 총동원해 해운대를 인공지능(AI) 미래산업 중심도시로 만들고, AI 교육기관과 연구소를 유치해 수도권 청년이 해운대로 오는 도시로 변모시키겠다"고 약속했다.

3선에 도전하는 하 후보는 "문재인 정권 3년은 우리 국민에겐 악몽이었다. 총선 승리, 정권 교체를 위해 다시 한번 해운대를 대표할 기회를 달라"며 "해운대를 글로벌 교육 특구로 만들어서 해운대에서 국내외 명문대에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