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北발사체 일제히 비판…"코로나 와중 군사행동 강한 유감"

송고시간2020-03-29 15: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코로나 국제협력 동참하라" 야권 "정부 안이한 대응 탓"

[그래픽]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추정) 발사
[그래픽]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추정) 발사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북한이 29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 10분께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야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린 데 대해 일제히 비판하면서도 대응을 놓고는 온도 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북한이 일체의 군사행위를 중단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과 민생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북한의 도발을 초래했음에도 여전히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은 일체의 군사행위를 중단하고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공동협력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 대변인은 "'북한판 에이태킴스' 발사 후 8일 만에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긴장을 조성하는 군사행동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굳건한 안보태세를 유지하며 우리 국민의 평화를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선대위 김우석 상근대변인은 "세계가 모두 코로나19와 사투 중인데 전쟁 놀음에만 여념인 김정은을 규탄한다"며 "북한에 필요한 것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성동격서식 도발이 아니라, 북한 내 상황을 솔직히 고백하고 국제사회의 협력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부에 대해서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했고 여전히 개성공단과 올림픽 공동개최를 운운하며 헛된 망상에 빠져 있었다"며 "안이한 대응과 허술한 안보의식이 북한 도발의 훌륭한 토양이 됐다"고 비판했다.

미래한국 조수진 대변인도 규탄 성명을 내고 "이런 참담한 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자초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북한 도발에 엄중히 경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생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지구촌의 비극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또다시 안보 불안 요인을 가중시킨 북한에 대해 정부의 대처는 미약하기 그지없다"라며 "대한민국과 국민을 우롱한 북한의 도발에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선대위 정호진 대변인은 "북한의 반복되는 불필요한 긴장과 대치는 국제사회에서 스스로를 고립시킬 뿐"이라며 "대화를 통한 해결과 국제적 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rbqls12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