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여당 후보·지자체장 때리기…'네거티브 선거전' 돌입

송고시간2020-03-29 1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낙연·이광재·이수진·이재명 상대 '릴레이 공세'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미래통합당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주요 후보와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을 상대로 '릴레이 공세'를 폈다.

서울 종로에서 황교안 대표와 맞붙는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해 강원 원주갑에 출마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서울 동작갑에 나선 이수진 전 부장판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순균 강남구청장 등이 타깃이 됐다.

총선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맞은 첫 휴일인 이날 상대 후보와 자치단체장의 발언·행보의 문제점을 '공중전'을 통해 부각하면서 본격적으로 네거티브 선거전에 돌입한 모습이다.

통합당 중앙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
통합당 중앙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합당 중앙선대위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이 전날 '위험 국가에서 들어오거나 의심스러운 분들은 강제격리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한데 대해 "당국의 입국자 대처 방식과 모순된다"며 "일관성을 상실한 여권의 방역 철학, 국민의 불신과 분노는 커져만 간다"고 논평했다.

정 상근대변인은 또 "우리만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검사 및 치료비용을 보전해주면서 '글로벌 코로나 호텔'을 공짜로 제공해주고 있는 격"이라며 "'글로벌 물주'를 자처하는 정부의 방역 방침을 볼 때 현 정부의 국민수호의지가 과연 있는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광재 전 지사에 대해선 그간의 전과기록를 누락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가 그동안 출마했던 두 번의 총선, 한 번의 지방선거 공보물에서 '절도', '공문서위조'의 전과기록이 누락됐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후보는 침묵하고 민주당은 본질을 외면한 채 두루뭉술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이수진 전 부장판사의 '말 바꾸기' 의혹을 제기하며 "'사법부 블랙리스트 피해자'를 가장 큰 스펙 중 하나로 내세운 이 전 판사가 알고 보니 '사법부의 충실한 대리인' 역할을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는 의혹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공격했다.

지난 27일 열린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의 속행 공판에 이규진 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이 이 전 부장판사가 양 전 대법원장 시절 상고법원 추진을 도왔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에 이 전 부장판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공세 대상이 됐다. 정원석 상근대변인은 이 지사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검찰 수사과정에서 당하지 않아도 될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당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페이스북 글을 쓴 데 대해 "시도 때도 없는 이 지사의 조국 수호 발언, 제발 국민들 심정 좀 이해하시라"라며 "도지사가 난데없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첫 일성이 '북한비난'이나 '주민걱정'이 아닌 고작 '조국수호'였으니 이 지사야말로 쓰러질 지경의 국민에게 발길질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