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외국인 입국금지는 불합리, 우리도 해외서 필수업무 해야"

송고시간2020-03-29 1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능후 중대본 1차장 "국익 차원에서 입국 제한이 더 합리적"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법으로 '외국인 입국 전면 제한' 조치를 택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우리 국민이 해외에 나갈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둬야만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외국인에 대해 전면적인 입국 제한을 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 국민 중에서 필수적으로 외국에 나가서 일해야 하는 사람이 상당히 많은데, 이들이 해외에 나갈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둬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해외로 나가서 필수적인 일을 수행하고 외국에서도 국내로 들어와 그런 일을 해야만 경제가 돌아가고 사회가 유지될 수 있다"며 "공익과 국익 차원에서 전면적인 입국 금지보다 입국 제한이 상호 간에 조금 더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4월 1일부터 한국에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출발지와 국적과 관계없이 2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하겠다는 방침을 이날 밝혔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약 40%가 해외에서 유입되는 상황을 반영한 고강도 조치다. 하지만 일각에서 요구하고 있는 외국인 입국 금지는 하지 않았다.

박 1차장은 이에 대해 "모든 외국인 입국자가 14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되면 관광 목적으로 오시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사실상 입국 제한에 가까운 조치가 된다"며 "강도 높은 입국 제한을 하지 않더라도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