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1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남한 'n번방' 사건 첫 반응…"타락 일상화된 사회"

송고시간2020-03-29 19:23

댓글31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래픽] 법무부 'n번방 사건' TF 구성
[그래픽] 법무부 'n번방 사건' TF 구성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법무부가 3월 26일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 사건인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이어 자체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0eu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29일 첫 반응을 내고 남한은 "타락이 일상화된 사회"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의심의 눈초리가 모아지는 남조선 검찰 당국의 N번방사건 수사'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에서 범죄자들이 인터넷상에서 미성년들을 대상으로 한 패륜 행위를 적극 고취하고 돈벌이를 한 성범죄 행위가 적발되어 사회를 경악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등에게 성 착취 영상물을 찍도록 해 그 영상을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유통하고 판매한 성범죄 사건이다. 최근 그 전말이 드러나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매체는 남한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약속했지만 '보여주기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법 전문가들은 이번 패륜 사건을 조장하고 적극 가담한 자들의 대부분이 미래통합당을 지지하는 '일베'(일간베스트)를 비롯한 극우익 단체 소속인 것으로 하여 검찰이 적극적으로 나설 수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