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앞 '진영 대결'속 무당층 줄었다…"코로나대응에 표심 갈려"

송고시간2020-03-30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년9개월만 최저치…여야 지지층 결집·'사표' 회피 심리 나타나

전문가 "이익에 민감한 무당층, 코로나19 지원책 체감이 변수"

4 · 15 총선과 코로나19 예방 (PG)
4 · 15 총선과 코로나19 예방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4·15 총선에서 투표할 정당을 아직 선택하지 못한 무당층이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최근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무당층 감소는 선거를 앞두고 여야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인데 전문가들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무당층 표심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3∼2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천5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30일 발표한 3월 4주차 정당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9%포인트)에서 무당층은 전주 대비 0.2%포인트 감소한 8.4%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무당층이 2주 연속 한 자릿수로, 2018년 6월 2주차(7.4%) 이후 1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무당층 감소세는 한국갤럽의 정기 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3월 4주차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37%, 무당층 27%, 미래통합당 22%,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 2%, 자유공화당 1% 등이었다.

무당층은 갤럽의 2월 4주차 조사에서 33%를 찍은 뒤로 매주(31%→28%→28%→27%) 감소했다.

무당층은 과거에도 선거가 가까워지면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보와 보수층이 결집하는 데다 제대로 세력을 구축한 중도 정당이 부재한 상황에서 '사표'를 피하려고 거대 양당 중 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무당층은 진영 논리보다 개인 가치관과 이슈에 따라 투표하는 경향을 보인다.

전문가들은 무당층이 최대 현안인 코로나19와 그에 따른 경제 위기를 가장 잘 해결할 것으로 보이는 정당에 쏠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자기 이익에 민감한 무당층에 중요한 것은 코로나19로 대두된 생존의 문제와 경제 위기"라며 "코로나 확산세가 멈춘 것은 여당에 유리하지만, 마스크 부족이 여전하고 경제도 수습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정부가 코로나 경제 충격 완화를 위해 돈을 풀겠다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이 체감하느냐"라며 "효과를 체감하면 여당을 찍겠지만, 체감하지 못하면 여당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도는 오차 범위 내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어 무당층 감소가 어느 정당의 지지도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명확히 드러나지 않는다.

다만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민주당 지지율이 2월 3주차 40.5%에서 3월 4주차 44.6%로 꾸준히 증가한 반면, 통합당은 33.7%에서 30.0%로 하락했다.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완전히 극복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이 세계적인 새로운 방역모델로 등장하고 있어 이런 부분이 중도층에 호소력을 가질 것 같다"며 "더 지켜봐야겠지만 아직 야당은 이 문제에 뚜렷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여론조사기관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