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인민은행 역레포 금리 추가 인하…코로나19 충격 대응(종합)

송고시간2020-03-30 13: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일물 2.40%→2.20%로 인하…8조원대 유동성 공급

기준금리도 인하도 관측…"금리 더 내리겠지만 속도와 폭 제한"

중국 인민은행 청사
중국 인민은행 청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단기 유동성 조절 수단의 금리를 인하했다.

인민은행은 30일 7일물 역(逆)RP(환매조건부채권·레포)를 통해 500억 위안(약 8조6천억원)의 유동성을 금융권에 공급했다.

적용 금리는 2.20%로 기존의 2.40%보다 0.20%포인트 낮아졌다.

역레포는 통화 당국이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발행된 국채나 정부보증채 등을 사들이는 공개시장 조작 중 하나다.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19 등 잇따른 외부 충격 속에서 인민은행은 기준금리는 일단 손대지 않은 채 정책 도구인 역레포와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낮춰 시중 금리가 점진적으로 낮아지도록 하는 완화 방향의 통화 정책을 펴왔다.

중국은 작년 11월 7일물 역레포 금리를 기존의 2.55%에서 2.50%로 0.05%포인트 낮췄는데 이는 2015년 10월 이후 4년 만의 역레포 금리 인하였다.

이후 인민은행은 지난 2월에도 7일물 역레포 금리를 0.10% 낮췄다.

중국의 급속한 경기 둔화 우려가 점차 커짐에 따라 인민은행의 역레포 금리 인하 폭은 계속 커지는 추세다.

중국은 작년 8월부터는 대출우대금리(LPR)에 기준금리에 준하는 역할을 새로 부여함으로써 역레포 및 MLF 금리 인하가 보다 직접적으로 시장 금리에 영향을 미치도록 했다.

1∼2월 주요 경제 지표가 발표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심한 경제 피해 상황이 뚜렷하게 드러나면서 중국 시장에서는 추가적인 금리 인하 기대감이 부쩍 커진 상태다.

중국공산당 중추 의사 결정 기구인 정치국은 지난 27일 경제 운용 방향을 주제로 연 회의에서 특별 국채 발행, 재정 적자율 확대 등 여러 부양 정책으로 구성된 패키지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시장 대출 금리 인하 유도 역시 언급했다.

적지 않은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이 그간 금기시한 기준금리 인하에까지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은 2015년 10월 이후 4년 이상 1년 만기 수신 기준금리와 대출 기준금리를 각각 1.50%, 4.35%로 유지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충격에 기준금리까지 결국 손을 댈 것이라는 분석이다.

노무라증권은 향후 수주 안에 인민은행이 1년 만기 기준금리와 1년 만기 MFL 대출 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나아가 코로나19 충격이 예상보다 크다면 인하 폭이 0.50%포인트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중국에서는 제로(0) 금리에 가까운 미국과 유럽 등의 지역과 같은 수준의 금리 인하까지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관측에 일단 무게가 실린다.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돼온 부채 문제와 민심을 자극할 수 있는 주택 가격 상승 같은 부작용 때문에 중국이 통화 완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 여력은 크지 않은 편이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따라 중국은 통화 정책보다는 인프라 시설 투자와 감세 확대를 주축으로 한 재정 정책에 더욱 초점을 맞춘 경기 부양책을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다.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중앙은행이 추가로 금리를 인하하는 것이 명확한 방향이지만 빠르고 전면적인 대폭 인하는 절대로 인민은행의 바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