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 방학연장' 북한 대학, 온라인 강의·시험…내부망 활용

송고시간2020-03-30 14: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일성대·김책공대 등 대체학습 사례 소개…"방역기간에도 실력향상"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학을 연장한 가운데 대학에서 내부 통신망(인트라넷)을 활용한 원격 강의와 시험 등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전국 학교에서 수업이 중지되고 방학이 연장된 사실을 언급하면서 "비상방역 기간에 각지 대학에서 학생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중단없이 진행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일성종합대학에서는 기숙사 학습실에 구축된 '망학습 체계'를 이용해 학부별·학년별 학과 경연(시험)을 진행했다며 "비상 방역 기간에도 학습을 꾸준히 진행해 실력을 높이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학교 내에 구축된 통신망을 활용해 원격으로 시험을 보게 한 것으로 보인다.

(ENG·中文) 코로나19에 북한도 '사회적 거리두기'…"1m 이상 간격 유지" | 북한터치 Ep.18

유튜브로 보기

성적 역시 구내망을 통해 게시했으며, 자택에서 지내는 학생들을 위한 원격 외국어 학습 등도 진행 중이다.

김책공업종합대학의 경우에는 "기숙사생들의 프로그램 작성 능력을 높여주기 위해 다양한 학습과제들을 제시하고 학습지도를 짜고들고 있다"고 전했다.

그 결과 일부 학생의 경우 국제인터넷 프로그램 경연대회인 '코드쉐프' 경연에서 1등을 차지한 사례도 있다고 선전했다.

이 밖에도 신문은 방역 기간 중 학생들이 외국어 학습을 진행할 수 있도록 참고서를 제작해 배포하는 한편 기숙사 내 구내망 구축, 수십개 학과목의 원격 강의 등을 진행하는 대학 사례들을 잇달아 소개했다.

그러면서 교육 부문 간부들을 향해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날을 따라 전파되고 있는 심각한 현실에 주동적으로 대처하여 온 나라의 교정들에서 학생들의 실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실정과 조건에 맞게 중단없이 진행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북한 대학들은 통상 1월 말이나 2월 초께 겨울방학이 끝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방역 차원에서 방학이 연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학 연장에 따라 잇달아 '대체 학습'을 도입하는 것은 김정은 시대 들어 강조하고 있는 인재양성 및 교육 발전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북한에서의 원격 강의
북한에서의 원격 강의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황해북도 '장풍군에서 전염병을 막기 위한 사업 강도높이 전개' 제목의 기사에서 휴전선 인근 지역에서의 방역활동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매체는 "특히 주민들이 분계연선(휴전선) 지역에 군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고 자기들이 사는 지역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징후와 요소들, 사소한 문제들에 대해 각성있게 대하도록 하는데 큰 힘을 넣고 있다"고 강조했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