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독일 아디다스·H&M, 영업중단령에 임대료 거부…비판 쇄도

송고시간2020-03-30 12: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법무장관 "대기업이 소상공인 지원에 편승하려 해"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독일에서 아디다스와 H&M 등 세계적인 의류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강제 운영 중지 결정에 따른 매장 폐쇄 기간에 임대료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해 비난 여론이 거세다.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은 독일 베를린의 아디다스 매장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은 독일 베를린의 아디다스 매장

[AF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이날 일간지 빌트에 "대기업들이 임대료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은 자극적인 일"이라며 선두 기업들이 임대인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경솔한 행동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숄츠 장관은 "지금은 협력할 때"라며 임대인과 연락해 해결책을 찾으라고 촉구했다.

독일 정부는 앞서 상점 운영 중지와 함꼐 코로나19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이 집이나 가게를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한시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아디다스와 H&M 등 대기업들은 이 법안을 토대로 임대료 납부 거부를 선언한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을 중단한 독일 함부르크의 H&M 매장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을 중단한 독일 함부르크의 H&M 매장

[로이터=연합뉴스]

다른 정부 각료들도 소상공인을 위한 법안을 대기업이 이용하려 든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크리스틴 람브레히트 법무장관은 기업 대표들에게 코로나19 대응 법안을 갖고 이득을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람브레히트 장관은 "재정적으로 탄탄한 기업들이 임대료를 내지 않는다는 것은 부적절하고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안드레아스 쇼이어 교통장관은 소상공인들이 금전적으로 쪼들리는 상황에 놓였다는 점을 언급하며 "아디다스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아디다스 측은 dpa통신에 "다른 기업과 마찬가지로 임대료 납부를 일시적으로 유예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회사의 카스퍼 로스테드 최고경영자(CEO)도 30일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를 통해 "독일 내 아디다스 (매장) 임대인들은 대형 부동산 회사와 보험사들"이며 "대부분은 이해해줬다"고 밝혔다.

로스테드 CEO는 또 소규모의 개인 임대인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계속 납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독일내 460개 매장의 임대료를 내지 않겠다고 밝힌 스웨덴 의류 브랜드 H&M도 dpa통신에 임대인들에게 이같은 방침을 통지했다며 "조만간 양쪽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