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김종인 퇴행적", "황교안 거짓선동"…통합당 투톱 때리기

송고시간2020-03-30 12: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인, 오래된 축음기 틀어놓은 듯…황교안, 대구봉쇄 궤변 헛소리"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20.3.3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황교안 대표 등 통합당 '투톱' 때리기에 일제히 나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예산 항목 20%를 변경해 100조원의 코로나 대응 재원을 마련하자'고 주장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자는 취지에 우리는 매우 주목할만하다고 평가한다"면서도 "듣기에 따라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재성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불용예산이 많으니 활용하자는 것은 반세기가 된 얘기다. 예산을 들여다보지 않은 것"이라면서 "오래된 축음기를 틀어놓은 것 같다.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또 김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 대한 민심이라며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자유당 시절 구호다. 지금은 4차산업혁명 경제를 이해하지 못하면 경제정책을 할 수 없는 시대"라면서 "경제 관점이 굉장히 오래된 분이 생각할 수 있는 슬로건"이라고 했다.

충청 권역 선대위원장인 박병석 의원도 회의에서 김 위원장을 겨냥, "구호는 70년 전 선거 구호를 들고나왔고, 의료보험은 50년 전 말씀을 들고 나왔다"며 "과거 퇴행적인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김민석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위원장은 지금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주는 것은 비합리적이고, 총선에서 (통합당이) 1당이 된 후에 종합대책을 제시하겠다는 카멜레온 같은 황당한 주장을 한다"며 "상투적인 반정부 선동으로, 중후한 경륜은커녕 교묘한 선거 전략적 언술"이라고 맹비난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강창일 공동선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강창일 공동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강창일 공동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3.30 jeong@yna.co.kr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황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서도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이 원내대표는 "국난 극복을 위해 국민이 먼저 희생을 감수하는 중대한 시기에 야당 대표가 선거용 거짓선동을 감행하는 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쓴) '정부 대구 봉쇄조치 발언'은 지역주의를 노린 거짓 선동"이라며 "'안전보다 중국을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부'라는 비난은 사실관계를 무시한 무책임한 거짓 정치 선동"이라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또 "교회가 집단 감염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정부여당이) 매도했다는 것도 일부 기독교 표심을 의식한 거짓 선동"이라고 일축했다.

제주 권역 선대위원장인 강창일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해괴망측한 사실 왜곡과 논리로 코로나 문제를 운운한다" "교회 예배가 강행된 사실이 없나, 대구를 우리가 봉쇄했나, 해괴망측한 궤변을 늘어놓으며 헛소리를 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