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교부 "잠정승인 3곳, 진단키트 대미수출 가능…곧 절차 시작"(종합)

송고시간2020-03-30 22: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전 긴급사용승인 번호 부여돼 FDA 잠정 승인…"추가 승인업체 있을 것"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 ㆍ 지원 (PG)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 ㆍ 지원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이상현 기자 = 정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잠정 승인을 받은 국내 업체 3곳은 진단키트를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잠정승인인데 정식승인 전이라도 미국 수출이 가능하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미국은 우리측에 '사전(Pre) 긴급사용승인(EUA) 번호가 부여됨으로써 잠정(Interim) FDA 승인이 이뤄졌다'고 통보했다"면서 "이번 조치로 미국에 바로 수출이 가능한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이 FDA로부터 긴급사용승인 절차상 사전 승인을 획득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하다고 발표했지만, 정식 승인까지 절차가 더 남아있는데 서둘러 발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당국자는 "오늘 아침 미국 백악관과 교신을 해 '조만간 조달절차가 개시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받았다"면서 "계약이 되고 물량이 준비되면 바로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상 FDA 승인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데,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 상황임을 고려해 '잠정 승인'만으로도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는 게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 승인을 받은 업체 3곳은 국내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5개 업체와 수출승인만 받은 7개 업체 중에 있다.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업체가 아닌 곳 중에서도 미국의 '잠정 승인'을 받은 곳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27일 이런 사항을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고 이튿날 이를 언론에 알렸지만, 정작 해당 업체 3곳은 공개되지 않았고 해당 업체에도 이를 통보하지 않아 현장에서 혼선이 생겼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이날 오전 백악관과 추가 소통을 통해 '조만간 조달절차가 개시된다'는 점을 확인했고, 이날 오후 해당 업체에 미국의 '잠정 승인'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하루 정도를 언론에 미리 진전이 있다고 설명한 것인데, 해당 업체에 알려드리는 게 큰 의미가 있을까 모르겠다"면서도 "미국 측도 선정한 업체들이 미국에 조달하려면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해당 업체들에 (한국 정부가) 통보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들 3개 업체 외에도 "향후 추가로 승인이 날 가능성이 있는 업체들이 있다고 듣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밤에도 별도 보도자료를 배포해 '사실을 부풀려 발표했다'는 등의 비판에 적극 반박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미국내 코로나19의 대유행이라는 긴급한 상황에서 국무부 및 연방비상관리국(FEMA) 등과 긴밀 협의해왔다"며 "그런 노력을 통해 일부 국내 업체 제품이 사전 FDA 승인을 획득하고 미국 수출이 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을 투명하게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식시장에 루머를 퍼뜨렸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업체명을 밝힌 바 없어 특정 업체의 주가에 영향을 줄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가짜뉴스'라고 표현한 한 매체의 보도를 거론하면서 "중대한 왜곡"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영상 기사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수출한다…FDA 승인 획득

코로나19 진단키트, 미국 수출한다…FDA 승인 획득

자세히

transil@yna.co.kr

hapy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