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외국인 입국자 격리·검사에 격리시설 2천실 필요할 듯"

송고시간2020-03-30 12: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어제 신규확진 78명 중 29명이 해외유입…외국인은 2명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오른쪽)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내달 1일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2주간 의무적 자가격리가 시행되면 국내에 거주지가 없는 외국인을 수용하기 위해 약 2천실 규모의 격리시설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정부는 관광 등 단기 체류 목적의 입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외국인용 격리시설 1천600여실을 확보한 만큼 수용에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2018년 통계를 보면 외국인 입국자 중 20일 이상 국내에 체류하는 비율은 약 5.2%, 최근 열흘간의 통계로 보면 외국인 평균 입국자는 하루 1천848명이다. 이를 고려하면 격리시설에 머물게 된 단기체류 외국인은 하루 100명 이하라는 게 김 총괄조정관의 설명이다.

그는 "하루 100명이 안 되는 숫자가 (격리)시설에 단기 체류로서 입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14일간 격리해야 하므로 1천500명 정도가 머물 수 있는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기 체류자나 자가격리 면제인 경우에도 공항 내에서 검사를 받고 임시 대기해야 하는 시설이 필요하다"며 "이 경우도 비슷한 방식으로 추계해보면 500명 정도가 머물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국내에 거주지가 없어서 격리시설에 머무르는 단기 체류 외국인, 공항에서 검사 후 임시대기 하는 사람을 모두 합하면 약 1천900∼2천명을 수용해야 한다는 계산이다.

안내원 도움받으며 격리시설 향하는 유증상자
안내원 도움받으며 격리시설 향하는 유증상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지난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자들이 검사를 위해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격리시설로 향하고 있는 모습. jjaeck9@yna.co.kr

김 총괄조정관은 "단기 체류의 목적으로 입국하는 경우에도 14일간 자가격리가 의무화됨에 따라 입국이 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전날 기준으로 국내 총입국자 수는 7천282명, 이 중 우리 국민이 5천199명(81%)을 차지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확보한 시설이 1천6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다"며 "당장은 큰 무리 없이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관련 동향을 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여전히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78명 중 해외 유입 사례는 29명(37.2%)으로 파악됐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13명, 이후 지역사회에서 16명이 확진 받았다. 이 중 2명을 제외하면 모두 우리 국민이었다.

현재까지 해외 유입 사례는 총 476건에 이른다. 우리 국민이 약 90%, 외국인이 10%를 차지한다.

4월 1일 0시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2주간 자가격리가 의무화된다. 국내에 거주지가 있는 경우에는 본인 거주지에서, 거주지가 없는 단기체류자 등은 정부가 마련한 임시 시설에 격리된다.

정부는 내외국인 모두에게 하루 10만원 안팎의 시설이용 비용을 청구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비대면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코로나19 비대면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왼쪽)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