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자가격리자 1만4천명…정부 "충분히 관리 가능"

송고시간2020-03-30 12:44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입국자 격리지침 위반 사례 아직 없어…수원 영국인·강남 모녀, 격리 의무화 이전 입국"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차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오른쪽)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연숙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거나 의심 증상자와 해외 입국자 등 자가격리 중인 사람이 1만4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오후 6시 기준 자가격리자는 총 1만4천9명이라고 밝혔다.

박종현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은 "자가격리자 수가 최고로 많았을 때는 3만4천명에 달했다"며 "지금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숫자"라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자가격리자가 대폭 증가할 것에 대비해 안전보호 앱을 만들었다"며 "자가격리자가 늘어난다고 해도, 이 앱이 효율적으로 활용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재까지 자가 진단앱을 통해 양성 판정이 확인된 사람은 5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의무화 이후 지침 위반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2일과 28일부터 각각 유럽발, 미국발 입국자에게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다만 자가격리 지침을 어겨 논란이 된 사례는 의무화 이전 입국한 사례로, 위법 여부는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박 팀장은 "언론에서 문제가 된 영국인은 3월 20일에 입국했고, 미국에서 유학하다가 입국해 제주도 여행을 한 분들은 3월 15일에 입국했다"며 "이 두 사례가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했는지는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전했다.

무증상 감염자들의 일탈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일탈 행위를 제한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상 기사 [현장연결] 중대본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생활방역체계 전환"

[현장연결] 중대본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생활방역체계 전환"

자세히

김 총괄조정관은 이날 본인의 자가격리 경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자가격리는 완벽한 방역을 이행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저도 경험했다"며 "국민 여러분도 힘을 합쳐 완벽한 방역을 실행해 일상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애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 등 보건복지부 직원 8명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18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28일 업무에 복귀했다.

해외입국자 이동수단에 따라 안내
해외입국자 이동수단에 따라 안내

3월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등 유럽발 항공편 입국자들이 방역 관계자들로부터 자차 이동, KTX를 이용한 지방 이동 등에 대한 안내를 받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필리핀과 태국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대해 자가격리 의무를 지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