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성해 "조국이 회유"…정경심 "崔, 조국에 양복선물 거절당해"(종합)

송고시간2020-03-30 17:10

댓글

최 전 총장, 조국·유시민·김두관 등이 '표창장 위임' 회유했다 주장

정 교수 측 '최 총장이 청탁 시도' 의혹 등 거론…진술 신빙성 공박 주력

표창장 논란 입장 밝히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표창장 논란 입장 밝히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

(영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9.8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을 비롯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등이 회유성 전화를 했다고 법정에서 주장했다.

반면 정경심 동양대 교수 측은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에 취임한 직후 최 전 총장이 양복을 선물하려 했던 정황 등을 제시하면서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최 전 총장의 진술 신빙성을 공박하는 데 주력했다.

최 전 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속행 공판에 출석해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여러 사람에게 회유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먼저 조 전 장관이 지난해 9월 4일 자신과 정 교수가 통화하던 중 전화를 넘겨받아 "(표창장 발급 권한을 정 교수 측에) 위임했다고 말만 하면 총장님도 정 교수도 모두 괜찮다"며 "위임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 교수 측이 보도자료 배포를 연이어 부탁했지만 "혼자 결정할 수 없고 보직교수들과 규정을 살펴봐야 한다며 거절했다"고 진술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유 이사장도 전화를 걸어 노골적이지는 않지만 "웬만하면 위임했다고 이야기해 달라"고 말했고, "당신 일 아닌데 뭘 전화까지 하냐"고 답했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에 대해서도 "위임이라는 말은 없었지만, 웬만하면 (정 교수 측이) 이야기하는 대로 해주면 좋지 않겠냐는 이야기를 했다"고 증언했다.

이는 조 전 장관과 유 이사장, 김 의원의 해명과 모두 배치된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9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회유설에 대한 질문을 받고 "'위임받았다는 제 처의 주장에 총장님이 다른 생각을 갖고 계시는데 살펴봐 달라.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 학교에 송구하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해명했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에 관해 취재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고, 김 의원은 경위를 묻는 차원의 통화를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최 전 총장은 당시 조 전 장관의 부탁에는 "불쾌했고, 법무부 장관이 되면 더 큰 요구를 받을 것 같은 기분도 들어 조금 위축됐다"고 증언했다. 유 이사장이나 김 의원 등의 전화에는 "쓸데없는 짓들을 하는구나 하고 생각했다"고 술회했다.

다만 그럼에도 공범이 될 수 없어 거절했다며, 조 전 장관 자녀들에게 발급된 상장과 수료증 등을 결재한 바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정 교수의 변호인은 최 전 총장 주장을 신뢰하기 어렵게 만드는 정황들을 제시하며 맞섰다

변호인은 우선 2017년 5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에 취임하자 최 전 총장이 축하를 위해 양복을 해주고 싶다며 집으로 재단사를 보내려 했으나 정 교수가 거절한 일을 거론했다.

최 전 총장은 "직접 거절했는지,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에게) 물어보고 거절했는지는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이에 변호인이 "좌우간 거절했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또 2018년 8월 동양대학교가 정원 감축 대상 대학교로 지정되는 일을 피하기 위해 조 전 장관에게 청탁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의혹도 거론했다.

최 전 총장이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답하자, 변호인은 조 전 장관의 아들에게 최 전 총장이 연락을 시도한 정황을 제시하기도 했다.

변호인이 공개한 2018년 9월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조 전 장관 아들이 정 교수에게 "최성해 총장님이 저한테 전화했는데 일단 무시했다"고 말하고, 정 교수가 "왜 했지"라고 답하는 장면이 나온다.

최 총장은 "조 전 장관 아들이 좋아하는 천연사이다 한 박스를 주기 위해 연락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변호인은 최 전 총장이 지난해 9월 3일 이전까지는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말한 것과 달리, 8월에 이미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이 관련 질의서를 동양대로 보냈고 직원들이 대책을 논의했다는 점도 수상한 정황으로 제시했다.

이 밖에도 변호인은 최 전 총장이 교직원들에게 "조 전 장관의 딸을 며느리 삼고 싶다"고 말했고, 실제로 자신의 아들까지 식사자리에 불러 '소개팅'과 유사한 자리를 만들기도 한 사실도 이날 반대신문 과정에서 공개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