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거창군, 전 군민·소상공인에게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송고시간2020-03-30 13: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직 청년 긴급생계비·타지역 출신 학생 검사비도 지원

재난기본소득 설명하는 구인모 거창군수
재난기본소득 설명하는 구인모 거창군수

[거창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거창군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타를 맞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군은 경남도가 편성한 선별적 긴급재난소득에 포함되지 않는 중위소득 101% 이상 1만2천487 가구를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

1∼2인 가구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에 50만원을 선불카드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소상공인에게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군내 8천585개 등록업소를 대상으로 업소당 100만원씩 지원한다.

예술인, 전문예술법인을 위한 특별지원금 5억원도 전액 군비로 지원한다.

19∼45세 군민 중 코로나19로 실직한 청년에게는 1인당 50만원씩 2개월간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

내달 6일 개학을 앞두고 타지역 출신 학생 518명에 대해 맞춤 검체 체취 및 진료를 지원하고, 자가격리자에게 도시락을 지원한다.

또 관내 공장이 등록된 중소기업 24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 기금을 35억원에서 60억원으로 확대한다.

농기계 임대료도 내달부터 6월까지 100% 감면해 농민들의 어려움 해소에 나섰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