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전세기 밀라노로 출발…"310명 탑승예정·안전귀국 노력"

송고시간2020-03-30 14: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속대응팀 7명 현지로…로마로도 전세기 내일 투입

외교부 신속대응팀, 이탈리아로
외교부 신속대응팀, 이탈리아로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손세원 신속대응팀장이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2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이탈리아로 출국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3.3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이탈리아 밀라노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을 데려오기 위한 정부 전세기가 30일 현지로 떠났다.

송세원 정부 신속대응팀장(외교부 여권과장)은 이날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밀라노에서 탑승 예정인 우리 국민 수는 310여 명으로 확인되는데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면서 "모든 귀국 희망하는 국민과 함께 무사히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팀장은 "밀라노 공항에서 출국을 희망하는 분들의 신속한 검역 절차를 위해서, 그리고 안전하게 검역 절차를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서 지원할 예정"이라며 "감염 예방 등 방호를 위해서 철저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의료진 등 7명으로 구성됐다.

그는 탑승객 검역 절차에 대해 발권 전 한국 의료진이 발열 체크를 하고, 2차로 출국 게이트에서 탑승 직전 2차 발열 검사를 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기내에서 탑승객 전원에 마스크를 배포하고 화장실에도 손 소독제를 비치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31일(현지시간) 밀라노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하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되며, 탑승자 중에서 1명이라도 확진이 나올 경우 전원이 14일간 시설 격리된다.

확진자가 없으면 14일간 자가격리 조처된다.

정부는 이탈리아에 있는 한국인을 데려오기 위해 밀라노와 로마에 2대의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다. 로마행 전세기는 31일 출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 기사 유학생·교민, 귀국 행렬…"더 늦기전에 고국으로"

유학생·교민, 귀국 행렬…"더 늦기전에 고국으로"

자세히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