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랜차이즈 점주 40% "가맹본부 정보공개서? 못 들어봤다"

송고시간2020-03-31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 800곳 조사 결과 가맹금 정보 10% 엉터리…상시 점검 방침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프랜차이즈 업주 절반 가까이는 가맹본부의 기본적인 주요 정보를 담은 '가맹본부 정보공개서'의 존재조차 모르는 등 프랜차이즈 업계 내 정보의 비대칭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서울시가 손질에 나섰다.

시는 지난해 10∼12월에 걸쳐 가맹점 5개 이상을 보유한 서울 소재 803개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684명을 상대로 가맹본부 정보공개서 내용의 사실 부합 여부 등을 따진 결과 그렇지 못한 부분을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가맹본부 정보공개서는 가맹금, 인테리어 비용, 계약·영업 조건은 물론 가맹본부의 사업 현황, 재무구조, 수익률 등을 담은 문서다. 예비 창업자의 계약 결정에 큰 역할을 한다.

시가 가맹본부 홈페이지의 실제 가맹 조건과 정보공개서 상의 정보를 비교했더니 10.8%에 해당하는 87곳의 가맹금이 실제와 달랐다.

인테리어 비용은 118곳(14.7%), 교육비는 65곳(8.1%)에서 차이가 났고 실제 주소가 정보공개서와 다른 곳도 124곳(15.4%)에 달했다.

시는 사실과 다른 정보를 제공한 가맹본부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 의뢰할 예정이다.

가맹점주들의 정보공개서에 대한 인지도와 이해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9.8%는 아예 정보공개서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답했다.

69%는 정보공개서가 등록된 공정위의 '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https://franchise.ftc.go.kr)가 있다는 사실도 몰랐다.

정보공개서 내용과 자신이 실제 지불한 비용의 일치 여부에는 79.5%가 일치한다고 답했다.

시는 2천여곳에 달하는 서울 전체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를 상시 점검할 방침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예비 창업자의 가맹사업 선택 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정보공개서는 최신의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