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30일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448명…14명 증가(종합)

송고시간2020-03-30 2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유학생 중심으로 늘어나는 확진자 수
해외 유학생 중심으로 늘어나는 확진자 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귀국 유학생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30일 오후 서울 강남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문진표를 작성한 뒤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0.3.3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일 오후 6시 기준 448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시가 발표한 434명에서 14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주로 해외 접촉과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다.

해외 접촉 관련은 이날 오전 121명에서 126명으로, 만민교회 관련은 20명에서 27명으로 각각 늘었다.

지난 24일 미국에서 입국한 송파구 가락1동 16세 여성, 역시 미국에서 귀국한 서초구민 2명 등이 이날 확진됐다.

강동구 천호동 27세 여성 주민은 29일 미국에서 들어올 때는 증상이 없어서 입국자 전용 국가지정 버스로 이동한 뒤 이날 오전 강동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오후 확진됐다.

확진자 숫자는 검사 대상자 확진과 파악 시점의 차이 등으로 인해 자치구 발표와 서울시 집계에 서로 다르게 반영될 수 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